2022年10月06日 (周四)
기러기 행렬
상태바
기러기 행렬
  • 中央日报
  • 上传 2008.12.26 16:14
  • 参与互动 0
分享该报道至

가을이 깊다. 낙엽이 일으키는 수직의 파문이 생각을 부른다. 하늘을 본다. 기러기 떼가 종(縱)으로, 횡(橫)으로 날고 있다. 따뜻한 남쪽 나라로의 여정을 위해 제 식구 갈무리하느라 꽤 분주하다. 장거리 비행 준비에 생명체의 약동이 느껴진다.

큰 V자 대형을 그리는가 하면 금세 작은 V자 여러 개로 나뉜다. 일사불란함이 국군 장병들의 분열 의식보다 더하다. 횡열인가, 종렬인가. 대형을 이룰 수 있는 수평·수직율의 계산이 기러기들에게는 있는가?

한글 맞춤법 두음법칙의 한 조항을 소개한다. 한자음 ‘랴·려·례·료·류·리’가 단어의 첫머리에 올 때 ‘야·여·예·요·유·이’로 적는다(‘량심·력사·류행’→‘양심·역사·유행’). 그러나 단어 첫머리 이외에는 본음을 살린다(‘개량·협력·혼례’ 등).

어렵다. 이 기준에 따르면 위의 ‘횡열·수직율·분열’은 다 틀렸다는 계산이 나온다. ‘횡렬·수직률·분렬’로 표기해야 옳다. 그런데 ‘분렬’은 잘못된 표기라고 한다. ‘분열’로 써야 한단다. 단어 앞소리가 모음이나 ‘ㄴ’ 받침일 때의 ‘렬·률’은 ‘열·율’로 적는다(비율·진열·백분율 등)는 예외 규정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评论 0
댓글쓰기
无须注册会员快捷留言

精选报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