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年09月24日 (星期五)
‘복숭아뼈’는 없다
상태바
‘복숭아뼈’는 없다
  • 中央日报
  • 上传 2008.09.01 15:18
  • 参与互动 0
分享该报道至

목련·진달래·개나리·벚꽃에 이어 복숭아꽃이 만개해 봄꽃들의 향연을 이어 가고 있다. 중국 진(晋)나라 때의 고사인 무릉도원(武陵桃源)의 배경은 복숭아꽃이 만발한 계곡이었다. 유비·관우·장비가 의형제(義兄弟)를 맺은 도원결의(桃園結義)도 복숭아꽃이 활짝 핀 밭에서 이루어졌다.

복숭아꽃의 한자어는 도화(桃花)다. 순 우리말인 ‘복숭아’의 준말은 ‘복사’이며, ‘복숭아꽃’의 준말은 ‘복사꽃’이다. 따라서 ‘복숭아꽃=복사꽃’ ‘복숭아나무=복사나무’다. 그렇다면 ‘복숭아뼈=복사뼈’도 성립할까. ‘복숭아뼈’ 또는 ‘복사뼈’는 발목 부근에 안팎으로 둥글게 나온 뼈를 이른다. 불행히도 ‘복숭아뼈=복사뼈’는 성립하지 않는다. ‘복사뼈’만이 표준어다.

‘복사’가 ‘복숭아’의 준말이므로 ‘복사뼈’와 ‘복숭아뼈’가 같은 말이어야 함에도 좀 다른 측면이 있다. ‘복사뼈’는 일종의 의학 용어, 즉 전문 용어다. 둘 다 써도 되겠지만 전문 용어로 ‘복사뼈’만 사용하고 있어 ‘복사뼈’를 표준어로 선택하고 ‘복숭아뼈’를 버렸다. 표준어 선택의 문제이지 특별한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 전문 용어와 관련해서는 ‘두려움증’도 ‘두렴증’, ‘어지러움증’도 ‘어지럼증’이 표준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评论 0
댓글쓰기
无须注册会员快捷留言

精选报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