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年07月07日 (周四)
푼수끼(?)
상태바
푼수끼(?)
  • 中央日报
  • 上传 2008.11.26 10:45
  • 参与互动 0
分享该报道至

‘푼수끼’ ‘바람끼’처럼 ‘어떤 기운이나 느낌, 성분’을 나타내려 할 때 명사 뒤에 ‘-끼’를 붙이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는데 이는 잘못이다. 이런 단어들은 ‘기운 기(氣)’ 자가 명사 뒤에 붙어서 또 다른 낱말을 만드는 경우로, 소리가 ‘끼’로 나더라도 적을 때는 ‘기’로 해야 한다. 시장기·소금기·화장기·기름기·장난기 등이 모두 그런 경우다.

“그녀는 타고난 끼 때문에 한 남자에게 정착할 수 없었다”처럼 앞에 명사가 오지 않고 단독으로 쓰여 ‘바람기’와 동일한 의미를 나타낼 때는 똑같이 ‘기(氣)’에서 온 단어이지만 ‘끼’로 적는다. 홀로 쓰이는 ‘끼’는 “어려서부터 타고난 끼를 주체할 수 없었던 그는 결국 연예계로 진출해 성공했다”처럼 ‘연예에 대한 재능이나 소질’을 속되게 이르는 말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评论 0
댓글쓰기
无须注册会员快捷留言

精选报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