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年08月09日 (周二)
어리버리하다(?)
상태바
어리버리하다(?)
  • 中央日报
  • 上传 2008.08.27 17:42
  • 参与互动 0
分享该报道至

휴가철이다. 꼼꼼한 준비로 멋진 휴가를 장식하는 사람이 많지만 도심에 남아 공연 관람이나 독서로 만족하는 이도 늘고 있다. 특히 올해는 경기 부진으로 휴가에 대한 부담감이 커지면서 자의 반 타의 반 ‘어리버리’ 보내는 사람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한데 앞 문장의 ‘어리버리’란 표현은 적절한 걸까.

‘어리버리(하다)’는 “얼마 전 대걸레를 잡은 김 상병도 이등병이었을 때 어찌나 어리버리했는지 매일같이 혼나기 일쑤였다”처럼 흔히 쓰인다. 그러나 사전에는 없는 단어다. ‘어리어리하다’란 단어에 ‘말이나 행동 따위가 다부지지 못하고 어리석은 듯하다’라는 의미가 있을 뿐이다. 이런 뜻의 명사로 ‘어리보기’가 사전에 올라 있다. 그러나 현실적인 쓰임과는 동떨어진다.

발음이 비슷한 ‘어리마리(하다)’ ‘어리바리(하다)’도 “술에 취한 듯이 어리바리 겨우 손을 내밀었다” “문밖의 소리가 어리마리 잠이 들던 나를 긴장시켰다”처럼 정신·신체적 상태에 기인한 단어여서 의미상 차이가 있다.

많은 사람이 쓰지도 않고 논리적으로 설명하기 어려운 ‘어리어리하다’ ‘어리보기’를 고집하기보다는 널리 쓰이고 있는 ‘어리버리(하다)’를 사전에 올리는 것은 어떨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评论 0
댓글쓰기
无须注册会员快捷留言

精选报道